행복한 일상

겨드랑이 냄새 원인과 제거 방법 본문

건강정보

겨드랑이 냄새 원인과 제거 방법

happy dreamer 2020. 6. 10. 14:08

한여름이 되면 날씨가 더워지면서 짧은 팔이나 민소매 티를 입게 됩니다. 그래서 여성들이나 일부 남성들은 겨드랑이 제모를 하게 되는데 제모를 하고 나면 겨드랑이가 깨끗해 보이기는 하지만 관리하는데 불편함도 있습니다. 그리고 날씨가 덥기 때문에 겨드랑이에서 땀도 많이 나기 때문에 청결을 유지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여름철이나 더운 날씨에 겨드랑이 냄새 원인은 땀으로 인해서 겨드랑이 습해지고 청결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또한 땀이 베인 옷에서도 냄새를 유발할 수 있습니다.

 


겨드랑이 냄새 원인이 땀으로 인해서 발생하면서 역한 냄새를 유발하는 액취증 때문일 수도 있습니다. 액취증도 두가지 유형이 있는데 땀샘의 분비물이 세균에 의한 분해과정으로 통해서 심한 악취를 풍기는 것을 아포크린 액취증이라고 합니다. 애크린 액취증은 다한증 환자들이 땀을 과도하게 흘리면서 겨드랑이에 세균이 번식하면서 좋지 않은 냄새를 유발하게 됩니다. 겨드랑이 냄새 원인이 아포크린 액취증인 경우에 겨드랑이 냄새 제거 방법은 발생하는 분비물을 제거해준 후에 청결을 유지해주어야 합니다.

 

 


액취증이 없는 사람들에게는 겨드랑이 털이 땀이 분비될 때 건조시켜주고 살이 맞닿아서 자극이 되는 것을 막아주는 기능입니다. 하지만 액취증이 있는 사람들에게는 겨드랑이 털이 세균번식의 장소가 될 수 있습니다. 겨드랑이 냄새 원인이 아포크린 액취증 때문이라면 겨드랑이 털을 제모하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겨드랑이 털을 제모하지 않으면 샤워도 자주 해주고 겨드랑이를 청결하게 관리를 해주어야 합니다. 겨드랑이 땀이 차지 않도록 제한제를 사용하거나 흡수패드를 부착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다한증이 원인이 되는 에크린 액취증으로 인한 겨드랑이 냄새 제거 방법은 땀을 억제해주면서 청결을 유지해주어야 합니다. 그리고 각종 세균이 감염되지 않도록 조기에 치료를 해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꾸준하게 관리를 해주는데도 냄새가 계속 나고 다한증으로 인해서 땀이 과도하게 배출된다면 국소부위의 수술을 통해서 땀의 분비를 차단해주어야 합니다. 그래서 겨드랑이 부위에 다한증이 있는 사람들은 겨드랑이 냄새 제거 방법으로 수술을 고려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다한증 수술로 인해서 부작용을 호소하는 사례도 있기 때문에 의사와 상담을 해보시고 신중하게 수술을 결정하시기 바랍니다. 결론적으로 겨드랑이에 냄새를 유발하는 주요 원인은 땀을 과도하게 흘리는 것 때문입니다. 겨드랑이 땀이 나는 것을 억제해주기 위해서는 사용하는 제한제가 일시적인 효과를 볼 수는 있지만 장기간 사용하면 피부를 자극할 수 있습니다. 겨드랑이 피부가 손상이 되거나 손상이 되면 멜란닌 색소의 과다한 생성으로 인해서 색소침착이 되어서 피부색이 변하게 됩니다.

 

 


피부 미용에 신경을 많이 쓰는 여성들은 피부의 색소침착으로도 많은 스트레스를 받습니다. 그래서 겨드랑이에 땀이 많이 날 때는 깨끗한 수건으로 자주 닦아주고 매일 샤워를 하면서 청결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땀을 흘렸을 때는 옷에도 냄새가 베이기 때문에 매일 속옷과 겉옷을 갈아입는 것이 좋습니다. 겨드랑이 털을 자주 깎으면서 피부가 손상이 되고 자극을 받을 수 있습니다. 겨드랑이 털을 깎는 것이 귀찮을 수도 있지만 피부가 자극되지 않도록 제모 시 전용 크림을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면도를 할 때 사용하는 전용 크림을 사용하면 면도날과 피부가 접촉이 될 때 자극을 줄여주고 모공을 열어주는데 효과적입니다. 털을 깎을 때는 모공을 충분하게 열어준 후에 제거를 해야만 모공과 피부가 자극을 받지 않습니다. 겨드랑이 털을 깎지 않고 뽑아내는 것은 모공과 피부에 더 많은 자극을 줄 수 있습니다. 겨드랑이 털을 뽑을 때도 제모를 하는 부위에 수건으로 찜질을 해주면 모공이 열리기 때문에 뽑을 때 자극을 덜 받게 됩니다. 어쨌든 제모를 하게 되면 피부가 자극을 받는 것은 어쩔 수 없습니다.

 


겨드랑이 털을 제거하기 위해서 레이저로 제모를 하는 분들도 있습니다. 레이저로 제모를 한다고 해도 영구적으로 제모가 되는 것은 아니지만 겨드랑이 털의 양을 줄이는데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레이저 제모를 통해서 겨드랑이 털을 제거하는 것은 꾸준한 시술이 중요합니다. 보통 4주 간격으로 시술을 받게 되고 최소 5회에서 10회까지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시술을 받는 간격이 일정하지 않다고 해서 효과가 없는 것은 아니지만 의사의 지시에 따라서 내원을 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제모 크림으로 겨드랑이 털을 제거하는 분들도 있는데 조금 비싼 것으로 구매하는 것이 좋습니다. 가격이 너무 저렴한 제품을 사용하게 되면 피부에 손상을 주는 경우가 많아서 염증이나 피부질환이 발생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제모 크림을 털을 녹일 수 있을 정도의 약성이 있기 때문에 피부가 손상되는 것은 어쩔 수 없지만 제모 크림을 바른 횟수를 줄이고 가끔씩 면도기로 제모를 해주시는 것이 좋습니다. 이상으로 겨드랑이 냄새 원인과 겨드랑이 냄새 제거 방법에 대해서 알아보았습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