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일상

발톱무좀 치료방법과 병원 진료과목 본문

건강정보

발톱무좀 치료방법과 병원 진료과목

happy dreamer 2020. 5. 27. 23:18

흔히 알고 있는 무좀 증상은 발에서만 발생하는 것은 아닙니다. 표재성 곰팡이증이라고 하는 질환은 모든 피부 부위에서 발생할 수 있는데 가장 많이 발생하는 부위가 발입니다. 그 이유는 인체 부위 중에서 습한 환경에 속하고 청결을 유지하는 것이 힘들기 때문입니다. 사람은 신발을 매일 신고 다니기 때문에 통풍이 잘 되지 않고 습하기 때문에 표재성 곰팡이증을 유발하는 각종 원인균들이 가장 서식하기 좋은 곳입니다. 가장 많이 발생하는 균은 백선이라고 하는 피부사상균입니다. 한국 남성들이 피부사상균에 가장 많이 감염됩니다.

 


그 외에 표재성 곰팡이증을 유발하는 증상으로는 어루러기나 칸디다증이 있습니다. 이러한 무좀균들이 피부에만 발생하는 것은 아닙니다. 발톱에도 감염이 되어서 발톱의 모양을 변형시키고 무좀의 재발율도 높아지게 됩니다. 발톱무좀 병원 진료과목은 피부과에서 진단과 치료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발톱무좀 치료방법은 발톱에 바르는 물약을 처방해주거나 복용하는 약물을 처방해주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러한 발톱이나 손톱에서 발생하는 무좀도 피부과를 가셔야만 제대로 치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

 

 


발톱무좀 진료과목이 왜 피부과인지 궁금해 하실 수도 있는데 손톱과 발톱은 피부의 일종이기 때문에 피부과에서 발톱이나 손톱의 질환을 치료하는 것입니다. 내향성 발톱을 치료하는 것도 피부과에서 주로 담당을 하고 있지만 일반외과나 정형외과에서 발톱의 교정과 수술을 진행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발톱무좀 병원의 진료과목은 피부과에 가셔야 합니다. 피부사상균은 피부 표면에만 발생하는 것이 아니라 머리카락에도 감염이 될 수 있고 손톱과 발톱에도 감염이 되기도 합니다.

 


발이나 손에서 발생하는 무좀 증상이나 발톱무좀 등은 재발이 잘되는 특징이 있기 때문에 피부과를 방문하셔서 발톱무좀 치료방법으로 확실하게 치료를 해주어야 합니다. 무좀은 다양한 경로를 통해서 감염이 되는데 바닥에 무좀증상이 있는 사람의 피부각질(인설)을 맨발로 밟거나 다른 사람들의 신발이나 양말을 신을 때도 감염이 될 수 있습니다. 무좀환자에게서 떨어지는 피부각질에는 많은 곰팡이균이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래서 맨발도 다니는 대중목용탕 등을 갔다고 감염이 되는 사례도 많습니다.

 


발톱이 무좀균으로 인해서 변형이 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발톱무좀 치료방법으로 확실하게 치료를 해주어야 합니다. 발톱무좀을 방치하게 되면 발톱이 살을 파고드는 내성발톱 증상이 발생하게 됩니다. 발톱의 뿌리에서부터 변형된 모양을 자라나게 되면 원래의 모양으로 회복되지 않습니다. 그래서 초기에 무좀 증상이 발생했을 때 피부과에서 가서 확실하게 치료를 해야 합니다. 병원에서 처방해주는 연고는 무좀 증상이 사라져도 2주 정도는 꾸준하게 발라주는 것이 좋습니다.

 

 


발에서 발생하는 무좀은 주로 4번째와 5번째 발가락 사이에서 많이 발병을 하게 됩니다. 다른 발가락에 비해서 통풍이 되지 않고 붙어있기 때문에 감염이 잘되는 편이고 재발이 잘 되기도 합니다. 발톱에 무좀균이 감염이 되면 발톱의 모양이 조금씩 변형이 되면서 보기에도 흉한 모양이 됩니다. 그래서 여성들의 경우에는 무좀으로 인해서 발톱의 모양이 변형되면 샌들이나 슬리퍼를 신는 것을 꺼려하게 됩니다. 무좀으로 인해서 변형된 발톱은 원래의 모양대로 회복하는 것이 힘이 듭니다.

 


TV에서 광고도 나오고 약국에서 판매하는 발톱무좀을 치료해주는 약물들은 치료효과가 별로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증상이 심하거나 발톱의 모양이 변형된지 오래된 경우에는 원상태로 회복하는 것이 어렵습니다. 위에서도 잠간 언급했던 것처럼 발톱무좀 때문에 내성발톱 증상이 더욱 심해져서 발톱이 안쪽으로 말리면서 살을 짓누르게 됩니다. 무좀균의 감염으로 인해서 발톱의 모양이 변형되기 때문에 내성발톱 증상이 더욱 심해질 수 있습니다. 살을 파고들어가기 때문에 발가락에 심한 통증도 있고 염증도 심해집니다.

 


피부사상균에 의한 무좀 증상을 진단하기 위해서는 임상진단으로도 가능합니다. 하지만 정확한 진단을 위해서는 진균을 배양하는 검사를 하거나 도말검사를 통해서 곰팡이균을 직접 확인할 수 있습니다. 피부과에서 무좀으로 진단이 내려지면 항진균제 연고를 처방해줍니다. 하루에 1~2번 정도 발을 깨끗하게 씻고 말린 후에 해당 부위에 발라주면 됩니다. 최소 2주 이상은 꾸준히 발라주어야만 재발이 되지 않습니다. 항진균제 연고를 발라도 증상이 좋아지지 않을 때는 약물을 복용해야 합니다.

 

 


무좀증상은 다양한 형태로 나타날 수 있는데 주로 간지러움증이 심해지고 피부에 각질이 벗겨지거나 물집이 생기기도 합니다. 피부의 각질이 벗겨지면서 피부가 갈라지는 경우도 있는데 갈라진 피부 사이로 무좀균이 침투하게 되면 염증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곰팡이균을 인해서 염증이 발생하면 통증이 심해질 수 있고 발이 붓는 경우도 있습니다. 또한 염증 반등으로 인해서 진물이 발생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래서 무좀이 있을 때는 증상을 방치하지 말고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이상으로 발톱무좀 치료방법과 발톱무좀 병원 진료과목에 대해서 알아보았습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