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일상

저혈당 증상과 대처 방법 본문

건강정보

저혈당 증상과 대처 방법

happy dreamer 2021. 12. 14. 22:07

혈당 수치가 높아도 문제가 되지만 혈당 수치가 너무 낮아도 문제가 될 수 있습니다. 혈당의 정상 수치는 100mg/dL 이하이고 저혈당으로 진단이 되는 수치는 50~60mg/dL 정도입니다. 저혈당 증상이 발생하게 되면 자율신경계에 기능부전이 일으키게 됩니다. 손이 떨리거나 땀을 흘리는 증상부터 가슴이 두근거리고 속이 메스꺼운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상복부의 불쾌감이 심해지면서 공복감과 어지러움도 동반하기도 합니다. 혈당이 더 심하게 떨어지게 되면 중추신경계의 심각한 문제를 유발하게 됩니다.


저혈당으로 인한 중추신경계의 기능장애가 발생하게 되면 두통과 어지러움이 심해지고 의식을 잃기도 하고 심해지면 사망을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저혈당 증상이 올 때 대처 방법은 신속하게 포도당을 공급해주는 것입니다. 혈당 수치가 심하게 낮은 상태가 아니라면 정상으로 회복이 가능하지만 장시간 방치를 하거나 저혈당 증상이 심한 경우에는 회복이 된다고 해도 후유증을 남길 수 있습니다. 평소에 저혈당 증세가 있는 사람들은 대처 방법으로 간식을 가지고 다니는 것이 좋습니다.

 

 



건강한 사람들도 피곤하거나 가벼운 어지러움증이 있을 때 “당 떨어졌다”는 말을 많이 하게 됩니다. 저혈당이 올 때 포도당을 빨리 공급해줄 수 있는 간식으로는 사이다나 콜라와 같은 탄산음료를 비롯해서 과일주스나 요구르트가 좋습니다. 사탕을 드시는 것도 좋지만 초콜릿으로 만든 과자는 좋지 않습니다. 초콜릿으로 만든 과자에는 당성분이 혈액으로 유입되는 속도를 느리게 합니다. 가벼운 저혈당 증세는 간식 정도로 회복을 할 수 있지만 혈당이 심하게 떨어지는 경우에는 병원에 가서 포도당 주사를 맞는 것이 좋습니다.


저혈당 증세를 정확하게 진단하기 위해서는 혈액검사를 통해서 할 수 있습니다. 저혈당 수치를 측정하기 위하는 혈액검사는 72시간 동안 병원에 입원을 하면서 공복 상태로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6시간 간격으로 채혈을 하면서 혈당 수치르 측정합니다. 유전적으로 저혈당 증사을 가지고 태어나는 신생아들도 있습니다. 임산부가 임신성 당뇨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출산 후에 신생아에게 저혈당 증세가 나타날 수 있습니다. 일시적인 경우도 있지만 재발을 하기도 합니다. 이상으로 저혈당 증상과 저혈당 증상의 대처 방법에 대해서 알아보았습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