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일상

빈혈 증상을 예방하고 개선해주는 4가지 영양소 본문

건강정보

빈혈 증상을 예방하고 개선해주는 4가지 영양소

happy dreamer 2022. 4. 30. 21:32

혈관 내에서 혈액이 하는 기능은 인체 조직 구석구석에 산소와 영양분을 공급해주는 역할을 하게 됩니다. 하지만 이러한 공급 능력이 저하되거나 혈액 내에 적혈구 수가 감소를 하게 되면 빈혈 증상이 생기게 됩니다. 혈액 내에서도 적혈구가 산소를 운반하는 일을 하고 있기 때문에 적혈구 수가 감소하게 되면 빈혈 증상이 생길 수 밖에 업습니다. 빈혈 증상이 있을 때 어지러움증을 느끼는 것도 인체 조직에 산소가 원활하게 공급되지 않기 때문에 저산소증으로 인해서 발생하는 문제이기도 합니다.


빈혈을 진단하는 방법은 혈액 검사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혈액 검사에서 헤모글로빈(혈색소)의 농도를 기준으로 빈혈을 진단하게 되는데 성인 남성의 경우에는 13g/dL 미만이면 빈혈로 진단을 합니다. 성인 여성이나 청소년의 경우에는 12g/dL 미만이면 빈혈로 진단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이러한 빈혈 증상을 예방하고 개선해주는 4가지 영양소에 대해서 알아보고자 합니다. 빈혈 증상의 종류는 3가지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소구성 저색소성 빈혈, 대구성 정색소성 빈혈, 정구성 정색소성 빈혈이 있습니다.

 

 



또한 빈혈을 원인에 따라서도 다양하게 분류될 수 있습니다. 첫 번째, 가장 흔한 원인이 되는 철분의 결핍으로 인해서 발생하는 철결핍성 빈혈이 있습니다. 두 번째, 엽산과 비타민 B12 영양소가 부족해서 나타나는 거대적아구성 빈혈이 있습니다. 세 번째, 골수 내에 조혈 시스템에 문제가 있거나 조혈모세포가 없는 경우에도 빈혈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네 번째, 만성질환으로 인해서 염증이 반복해서 발생하게 되면 실제로 철분이 부족하지 않아도 조혈 시스템에 이상이 발생하는 경우입니다.


마지막으로 종양이 발생했거나 신장질환이 있는 경우에 적혈구의 생성이 원활하게 되지 않으면서 빈혈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특정한 질환으로 인해서 빈혈이 발생하는 경우 외에는 대부분의 빈혈 증상이 영양소의 부족으로 인해서 오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빈혈 증상을 예방하고 개선해주는 4가지 영양소를 꾸준하게 섭취해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가장 먼저 빈혈 증상을 예방하고 개선해주는 4가지 영양소 중에 철분과 비타C가 있습니다. 적혈구 내에서 산소를 운반하는 기능을 하는 헤모글로빈의 주성분이 철분입니다.


그래서 혈액 내에서 철분의 함량이 부족해지면 적혈구 내에 있는 헤모글로빈의 생성이 감소하기 때문에 빈혈 증상이 나타날 수밖에 없습니다. 철분이 많이 들어 있는 음식을 붉은색을 띄는 육류에 많이 들어 있고 녹황색 채소와 곡물류, 조개류나 생선 등에도 함유되어 있습니다. 철분은 음식을 통해서 공급이 될 때 10% 정도가 인체에 흡수된다고 합니다. 그리고 함께 섭취하는 음식에 따라서 흡수율을 더 높일 수 있습니다. 비타민C는 철분의 흡수율을 높이는데 탁월하기 때문에 비타민C가 함유된 음식을 같이 드시면 좋습니다. 그리고 비타민 B12와 엽산잉 부족해지면 헤모글로빈의 기능이 떨어질 수 있습니다. 엽산은 녹황색 채소와 과일 등에 많이 들어 있고 B12는 각종 육류를 비롯해서 생선 등에 많이 함유되어 있습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